제주시는 올해 자립베스트 마을만들기 지원사업 3개 마을을 최종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.선정된 마을은 ▲선흘1리 유휴공간 활용 주민문화공간 조성 ▲북촌리 올레 19코스 탐방길 정비 ▲함덕리 서우봉입구 앞 조함해안로 주변 환경개선 자업 등이다.각 마을에 4000만원(보조율 90%) 이내에서 지원되며, 주민공동체 활성화 및 쉼터 조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.아울러 사후관리 운영기준 강화에 따라 운영실태 정기점검을 실시하고, 사후관리 미흡 마을은 워킹그룹, 마을지원센터와 함께 컨설팅을 운영할 방침이다.제주시 관계자는 “…
_

제주도민일보 – 전체기사 | Read Mo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