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윗세오름 선작지왓 일대에서 오는 13일부터 ‘고지대에서 듣는 한라산이야기’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.해설 프로그램은 매주 목·금요일 오전 11시와 오후 1시30분마다 진행된다.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에서 원하는 탐방객 중 10여 명을 대상으로 운영된다. 프로그램 중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.도 세계유산본부 관계자는 “이 프로그램이 한라산의 전설과 오름, 고산습지 등을 주제로 자연환경해설사와 함께 호흡하며 한라산의 숨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색…
_

뉴제주일보 – 전체기사 | Read More